4살 편도염으로 광혜병원 소아과 방문기

만나서 반갑습니다블로그 일주일 정도 푹 쉬고 돌아왔습니다. 지난 주말부터 아이가 편도선염으로 고열인지라 아이에게 집중하려고 아주 보통 푹 쉬었습니다.지난 일요일부터 아이의 몸부터 39도까지 뜨거워져 직접 병원을 찾았습니다.신생아 때부터 이용하던 나 아동병원에서 구내염이 자신의 수족구 같은 바이라스라며 약을 탔고, 해열제가 떨어져 육지…4시간마다 39도를 기록하는 것을 반복했고, 약을 타러 내일 다시 병원을 찾았습니다.다소리단 선생님 부재로 다른 선생님께 진찰을 받았는데 자*아동병원 조류인플루엔자 선생님이 왜 나한테 왔니?(타소리단이 아닌데 왜 자기한테 왔느냐는 뜻) 구내염인데 약을 더 받으러 왔다고 하시더니 진료차트를 보고 ?고개를 갸웃거리며 목구멍과 귀를 보고 약군들을 더 만들어 줘야 쫓기는 감정에 갑갑하게 방을 자신 있게 오더니 그날도 내일도 39 열이 올랐다가 오후에 다른 병원을 가보려고 광해병원 소아과를 찾았어요.​​

광해병원으로 들어가면 정문 앞에 접수하는 곳이 있습니다.여기에서 접어서 뒤쪽 복도를 쭉 가면 바로 소아과가 있습니다.평일 오후 4시경으로 한산하다.​

>

초진이라서 빠른 선생님에게 해달라고 해서 대기석에 앉아 있었어요.다행히 아들이 좋아하는 여선생!

>

진료해보니 편도염으로 고열이 계속됐던 것! 아이가 편도염을 두 번 앓았는데 한번은 해열제를 먹어도 40도를 맞고 입술이 바ぶ고 또 한번은 편도염이라고 해서 짐을 싸서 바로 입원했습니다.무서워요 편도염… 항생제 꼭 먹어야 해요.구내염, 수족구감기 등 다른 해열제를 먹고 시간이 있으면 금방 열이 어느 정도 가라앉지만 편도염은 5일 정도 아플 정도로 아프지 않으면 낫지 않습니다.그래도 4살 오빠가 됐다고 잘 놀아 주어 기쁜 링거를 한대를 맞고 싶었는데 밥이 잘 굳이 맞지 않아도 좋다고 해서 배 부드럽게 예약을 잡아 왔습니다.

>

<광혜병원 소아과 진료시간표>

>

주차장은 후문으로 본가의 가면이 있습니다.주차권은 따로 없으며, 본인께 가실 때 영수증을 보여주시면 됩니다.

>

>

일요일에 열자가 들어가기 시작해서 월, 화구내염 약 먹고 수요일부터 항생제 먹기 시작해서 금요일까지 열이 오르고 토요일인 오늘은 드디어 열이 안나요…

1. 수분을 섭취하기 위해 보리차 본인의 물을 자주 먹입니다 2. 옷은 얇게 입어요 3. 계획의 온도는 서상으로 해주십시오 4. 지본인의 활동을 피해 휴식합시다 5. 미지근한 물로 몸을 닦으세요. 특히 옆구리 본인 접힘 부분! 찬물은 안됩니다.시원한 음식을 먹읍시다.편도염에 걸렸을 때는 푹 쉬게 해 주는 것이 정답입니다.moning 자려던 아이가 moning 잘 때도 있고 많이 힘들었을 텐데 잘 참아줬어요.다시 한번 건강의 소중함을 느끼게 해 주던 때였습니다.아이가 아플 때 며칠 경과를 지켜봐도 호전되지 않을 때는 병원을 바꿔보는 것도 답인 것 같아요! 대기자가 20명씩 주차장 1시간 정도 기다리면서 병원에 다녔는데 이제는 왜 안 바꿨을까?훈육 광혜병원 동래구병원 아기편도염 이정도니 천만다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