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엠엔소프트, 세계 최초 ‘드론’ 활용한 ‘자율주행차 정밀지도’ 구축

현대자동차그룹 내 글로벌 차량 인포테인먼트 기업인 현대엠앤소프트가 정밀지도(HD Map) 구축용 드론 개발을 완료하고 정밀지도 구축에 착수한다고 8일 밝혔다. 드론을 활용해 하나방 지도를 구축한 사례는 있지만 자율주행 자동차에 활용되는 정밀지도를 구축하는 것은 처음이다.

현대엠엠엠소프트는 기존 도로상에서 정밀 지도 데이터를 구축하는 도로연구장비인 ‘MMS(모바하나매핑시스템)’ 차량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2016년 드론을 이용한 지도구축 활용성 점검을 시작했습니다. 향후 항공법에 의거한 기체 운영 준비 및 각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등 기술적 요소의 타당성 점검을 거쳐 개발에 착수하여 최신으로 완료하였습니다.

>

현대엠앤소프트는 해당 드론과 MMS 차량을 함께 활용해 정밀지도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드론은 갑작스러운 도로공사, 신규 도로 미개통 구간 등 MMS 차량의 접근이 제한된 지점이 생성될 경우 차량을 대신해 도로를 촬영, 지도를 구축한다. 이 드론을 통해 구축한 지도와 실제 도로 간 오차범위 또한 기존 MMS 차량으로 구축한 정밀지도와 동일한 정밀도를 보인다.

정밀지도 구축에 최적화된 이 드론은 바람의 영향을 고려한 내풍성을 확보했으며 호버링(항공기 등이 일정한 고도를 유지한 채 움직이지 않는 상태)을 간간이 유지한다. 또 운영 안정성을 위해 출발한 위치로 돌아가는 정밀 자동 착륙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현대엠엠엠소프트는 해당 드론과 MMS를 병용해 계속 전국 정밀지도를 구축하는 방안이었다.

>

현대엠엔소프트 관계자는 드론을 활용한 지도 구축의 비결로 정밀지도를 더 빠르고 확실하게 구축할 수 있다며 현대엠엔소프트는 다양한 신기술 확보에 주력해 보다 안전한 자율주행을 실현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현대엠엔소프트의 내비게이션 소프트웨어는 당초 정밀지도 구축시스템을 기반으로 가장 정확한 위치정보를 공급하고 있으며, 현대엠엔소프트는 스마트폰 내비게이션 맵피, 프리미엄 제품 지니넥스트를 비롯해 현대엠엔소프트가 출시한 모든 내비게이션 소프트웨어를 대상으로 최신 지도 업데이트를 정기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김상영 기자 sy.kim@motorgraph.com [자동차 전문매체 모터그래프(motorgraph.com)]

모터그래프(motorgraph.com)로 원문 보기

관련 기사

메르세데스벤츠 R&D 코리아센터 확장 대빈민국은 첨단 자동차 연구개발 한복판 현대모비스 실리콘밸리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 개설 내년 || 마케팅센터 추가 | 폭스바겐 25년 판매 라인업의 절반은 SUV | 현대기아차 주요 부문 임원 인사 대대적인 화천 || [기자수첩] 장밋빛 테슬라와 회색 현대차, 고령은 그 반대?폴크스바겐 이상한 램프기술 차선 만들어줘 사고 알려줘

김상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