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도막염, 시력저하에 실명까지 유발하는 안질환

>

>

포도막은 안구의 가장 외막인 각막, 공막(흰자위) 안에 있는 중간막으로 홍채, 수정체를 잡아주는 형태, 눈사람과 같은 광선을 차단하는 맥랙막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카메라에 비유하면 무지개체와 수정체는 카메라의 조리개 역할을 해 맥을 가로막는 암표 역할을 할 것이다. 포도막은 혈관이 풍부하고 결합조직이 많아 염증이 생기기 쉬운데 포도막염은 여기에 생기는 염증을 말한다.

>

포도막염은 종류에 따라 여러 가지 증상이 나타납니다. 대표적인 것은 저하, 통증, 기면증, 충혈, 눈물투성이, 이목구비심 등입니다. 1) 전포도막염: 앞 포도막에 생긴 염증으로 홍채무늬염이라고도 합니다. 포도막염으로 인해 침출물이 많이 발생하면 홍채의 유착으로 발전하며 급성폐쇄각 녹내장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주로 충혈, 저하, 통증 등의 증상이 나타납니다. 양쪽 눈에 발생할 수 있지만 한쪽 눈에만 발생합니다.2) 중간 포도막염: 포도막염의 중간 부분에 생긴 염증을 말합니다. 유리체의 탁함, 황반 부종, 저하, 망막 주변부 혈관염을 동반합니다. 주로 시력저하, 기면증이 발생합니다. 이밖에는 증상이 없을 수도 있습니다.3) 후포도막염 : 안구벽 쪽에 있는 맥락막에 염증이 생긴 것입니다. 시신경 유두부종 및 염증성 삼출액이 쌓여서 망막 박리를 일으킬 수 있으며, 유리체 견인에 의한 열공과 박리가 형성되어 열공 망막 박리로 이어집니다. 주로 시신경 시력저하, 기면증, 눈부심, 변시증(사물이 일그러져 보이는 현상)이 생길 수 있습니다.

>

포도막염의 원인은 크게 감염성의 원인, 비감염성의 원인, 원인 미상으로 자가 억압될 수 있습니다. 감염성의 원인에는 바이러스, 박테리아, 진균 등이 있으며, 비감염성의 원인에는 외상, 수술, 종양 등이 포함됩니다, 대표적으로 베체트병, 자가면역질환, 눈톡소플라스마가 있습니다.베체트병: 면역이상으로 인해 발생하는 재발성 급성 염증질환으로 전신에 본인이지만 눈의 증상이 가장 심하다. 베체트병 환자의 20%가 포도막염을 앓고 있는 것입니다.2) 자가면역질환 : 포도막염의 원인은 대부분 면역학적 요인인 경우가 많습니다. 척추에 염증이 생겨 움직이는 이 둔화되는 강직성 척추염의 경우 환자의 25퍼센트에 포도막염이 병발한다. 그 외에 클론산 병, 살코이드 질환 등도 포도막염의 원인이 됩니다. 3) 눈톡소 플라즈마 : 작은 포유류, 잘못 조리된 sound 식물 및 위생에 의해 기생충에 감염되어 본인의 다른 본인은 눈 질환입니다. 심한 감염 시 홍채모양체염, 안압상승, 나팔리증, 시력저하 및 눈부심을 호소해. 이 다산모가 감염될 경우 태아에게 치명적인 영향을 주게 됩니다.

>

1) 산동검사: 산동제를 점안하여 동공을 확대시키는 2) 안저촬영: 망막중부(시신경.황반부 상태 확인 3) 광각 안저 : 망막 중앙부 (시신경.황반부)와 주변부 상태 확인 4) 문진+세극등 : 검안경이 본인 세극 등을 이용하여 안의 유리체, 망막, 맥락막, 시신경 유두 등을 확인하는 5) 안구단층촬영: 망막의 단층을 촬영하고 이상유무 확인 6) 혈관단층촬영: 망막혈관 단층촬영 7) 혈관조영제 : 혈관에 조영제를 투여한 후 망막 속에 숨어서 보이지 않는 혈관을

>

원인에 따른 치료를 시행합니다. 원인 미상이면 나쁘지 않고, 비감염성 원인의 경우는 염증 반응을 억제하기 위해 안약을 점안하고 스타로이드를 먹습니다. 상태가 호전되지 않으면 면역력 억제제를 추가로 복용합니다. 또한 포도막염에 의해 발생하는 약한 합병증에 대한 치료도 합니다. 포도막염의 원인이 감염성일 경우에는 기생충제 등 감염 유무에 따라 필요한 약이 처방됩니다. 포도막염을 수술적인 비결로 치료할 수 있는 비결은 아직 없습니다. 감염성 포도막염의 경우 평소 눈 위생을 철저히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원인이 면역반응 등 비감염성이거나 원인이 불분명한 경우 예방하기 어렵지만 발병 후 초기 안과에서 적절한 치료를 받으면 후유증 발생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

Q. 포도막염은 빨리 치료를 받는 것이 좋은가요?A. 발병 원인이 본인의 증상에 따라 다르지만 염증이 매우 심할 경우 수일 내에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타이밍을 놓치면 결국 눈의 구조적인 손상이 발발하고 회복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안과 진료는 가능한 한 빨리 받을 것을 권한다.Q. 결막염과 포도막염 증상이 대동-소이하여 구별할 수 없습니다. 어떻게 달라요?A. 트렌드성 결막염은 눈의 가려움증, 이물감, 눈부심, 통증, 출혈 등의 증상이 본인에게 나타납니다. 포도막염에도 눈부심, 통증, 출혈의 증상이 본인도 나타나지만 가려움증이나 이물감은 거의 없습니다. 역시 한, 결막염은 흰자 전반에 충혈이 발생하지만 포도막염은 주로 검은 눈동자(각막) 주변에 더 심하게 발생한다.Q. 포도막염이 심해서 지상 백내장으로 이어질 수 있는 건가요?A. 포도막염으로 인해 백내장이 발병할 수도 있습니다. 이것은 염증이 재발하여 만성화가 되었을 경우에 가장 일반적인 본인상입니다. 또한 염증 치료를 위해 사용하는 스테로이드 제제도 백내장을 유발할 수 있지만, 백내장뿐만 아니라 녹내장, 저안압, 안구위축, 황반부종, 망막박리, 시신경위축 등의 합병증도 생각할 수 있습니다. Q. 포도막염은 완치할 수 없나요?감염성 포도막염의 경우 완치되는 경우도 있고, 비감염성의 경우 원인을 알 수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자가면역성 질환도 아직 근본적인 치료법이 없는 상태다. 따라서 포도막염이 완치돼 본인, 재발을 예방하기 어렵고 후유증 발발을 줄이기 위해 초기에 안과 진료를 통해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역시 육체적인 피로인 정신적 스트레스, 술, 감기, 다음배 등이 포도막염의 재발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규칙적인 생활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