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으로 국내 최대 해상 관광 도시로 거듭자신는 군산’

군산시가 지방국가 최초로 자율주행자동차를 활용한 신개념의 혁신적인 미래형 해양관광 인프라를 구축해 관심을 끌고 있다.군산시는 27일 천혜의 관광자원으로 각광받고 있는 선유도에 지방 최초로 제4차 산업을 선도하는 자율주행자동차를 이용해 해양관광 인프라를 구축한다고 밝혔다.2019년도 영토발전 투자협약 시범사업으로 국토교통부 공모에 선정되어 운행되는 자율주행차량은 전기자동차를 기반으로 제작되었으며 승차인원은 15명, 최대속도는 25km/h로 국토교통부의 운행가결 승인을 받았다.현재 선유도 수원지 주차장과 선유도항까지 약 1.5km 구간을 시험운행 중이며 선유3구, 선유1구로 이어지는 도로확장공사가 완료되면 해수욕장과 망주봉을 오가는 총연장 3.0km 구간에 투입한다. 또 선유도 수원지에 자율주행 체험존을 조성해 드론, 자율주행 등 관광객에게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강임준 군산시장은 “군산시는 한국 최초의 자율주행 체험존을 조성해 시민과 관광객에게 휴식과 다양한 체험을 통한 즐거움을 제공하는 영토랜드마크가 될 것이며 관광산업 발전에 따른 영토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역시 “이번 사업은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유례를 찾기 힘든 최첨단 기술의 자율주행을 관광서비스와 연계한 사업으로,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하는 안정적인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기술로 군산시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만족을 드릴 수 있는 관광서비스를 제공할 것입니다.”라고 스토리했습니다.한편 이번 군산 선유도 자율주행 체험형 해상테마파크 사업은 신개념의 혁신적인 미래형 관광벨트로 국내 자율주행산업과 관광산업의 성장에 큰 도움이 될 기대하고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