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음주운전] 구제를 위한 면허취소 처분의 감경제도

혈중 알코올 농도 0.08% 이상의 상태로 운전한 음주 운전자에게는 형사처벌과 운전 면허 취소라는 행정 처분이 병과됩니다.​ 가끔 상담을 하다 보면, 예를 들면 술을 마시고 운전을 하고 여행을 주차를 한 뒤 몇시간이 경과하고 어떤 사유로 경찰이 출동하면서 소움쥬 측정을 하고 몇시간 전에 운전한 것을 소음 주운 앞에서 처벌과 처분하는 것에 대해서 억울한 경우가 있습니다.

즉 경찰 출동 당시 나쁘지 않은 운전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그 이전의 귀추를 들어 음주운전으로 처벌하는 것을 납득할 수 없다는 것이다.그러나 깨끗하지 않고, 이는 음주운전이 옳으며, 현재의 혈중 알코올 농도를 측정한 후 운전 당시를 위드마크로 추산하고, 음주운전 당시 혈중 알코올 농도를 계산(당연히 현장측정 당시 수치보다는 높게 나쁠 게 없다.이겠지요)라며 처벌과 처분의 기준으로 삼고 있는 것입니다.따라서 저런 사정을 오해해 자칫 음주측정 거부로 사건이 번지지 않도록 반드시 경찰의 측정 요구에 응해야 한다.​

>

한편, 음주운전으로 적발되어 형사처벌과 면허취소 처분을 받았으나 불량이 되고 운전이나 생활에 꼭 필요한 요소라면 형사처벌보다 면허취소 처분이 당사자에게 더 큰 고통이 수반됩니다.물론 sound 주운전자에 대한 사회적 비난 여론이 높아진 요즘 sound 주운전을 한 것에 대한 비난은 피할 수 없겠지만, 일정한 요건 하에서는 한 번의 기회를 부여하는 것도 필요하며, 그러한 제도가 sound 주운전 구제를 행정심판과 이의제기입니다.행정심판은 중앙행정심판위원회에 청구하고 이의신청은 처분청인 관할지방경찰청장에게 신청함과 동시에 각각 청구 또는 신청할 수 있습니다.​

>

따라서 본인의 이러한 음주운전 구제절차인 행정심판과 이의신청을 통해서도 구제가 불가능한 경우가 있습니다.예를 들어 행정심판이 본인의 이의제기를 청구할 수도 있어 본인, 명확하게 기각되는 경우를 이야기하는데, 여기에는 제1음주 2아웃(과거의 삼진아웃) 이상에 해당하는 사람, 제2음주측정을 거부한 사람, 제3음주 측정공무원을 폭행한 사람, 제4음주 운전으로 교통사건을 유발한 사람, 제5음주 수치가 본인 이상으로 높은 사람이 대표적인 경우입니다.

위의 경우에 해당한다면 아무리 당사자가 생계형 운전자에 해당하더라도 운전면허 취소가 110일 정지로 감경되지 않습니다.또 과거 소리주 교통문재 중 인적 피해가 수피문재의 경우 다른 정황이 참작되면 구제되기도 했지만 윤창호법(개정 도로교통법)의 시행이 이 강에서는 단순 소리주물 피문재의 경우도 결격기간을 2년으로 하는 등 처분을 강화하고 있어 사실상 구제도 어려워졌다는 점을 염두에 둬야 한다.​

>

그런데, 음주운전 구제를 위해 행정심판과 이의신청을 동시에 제기한 경우로, 결과가 각각 다른 경우(한쪽은 기각되었지만, 다른 한쪽은 일부 인용 또는 허가된 경우)로 최종적으로는 어떻게 될까요?또한쪽이이미서의일부인용이나허가의결정이나와있다면어떻게해야할까요?이미 두 제도의 최종 결과가 엇갈린 경우 당사자에게는 유리한 결과가 적용되며, 최종적으로 운전면허 취소가 110일 정지로 감면됩니다.또한 다른 쪽에서 원하는 결과가 이미 나오면 아직 진행중인 절차는 취하함으로써 절차를 종결할 수 있습니다.​

>

이의신청과 행정심판을 동시에 신청하는 경우 보통 이의신청의 결과가 가장 먼저 과인이므로 행정심판을 취하하고 종결하는 예가 더 많습니다. 참에 의해 110일 정지로 경감되는 결과를 이의신청은 「통과」라고 하고, 행정심판은 「일부 인용」이라고 합니다.sound주운전면허의 취소구제를 위한 행정심판과 이의신청은 한번 기각되면 다시 다툴 수 있는 재심(역시 항고)절차가 없기 때문에 자신이 놓인 제반 사항을 염두에 두고 신청도 청구를 판정해야 하며, 이를 위해 전문행정사와 명확히 희소상 다 sound를 선행해야 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