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로 하는 이유는? 인공위성 우주선을

 

ESA 지구를 도는 인공위성은 딱딱한 소재로 만들어진다. 고압 고온 초저온을 망라한 극한의 우주환경에서 견뎌야 하기 때문이다. 가볍고 강한 티타늄 합금, 압력 변화에도 견디는 알루미늄 합금 등이 대표 소재다.

그러나 최근 개발 중인 인공위성은 다르다. 일본 최대 건축·목재회사 스미모토 임업과 교토대 연구진은 ‘나무’를 이용한 인공위성, 우주선 개발을 위해 테스트 중이다.

BBC IT 미디어 비즈니스인사이더에 따르면 연구팀은 우선 지구상의 극한 조건에서 견딜 수 있는 목재를 개발하고 있다. 현재 몇몇 목재를 기온과 햇빛의 급격한 변동에도 변화가 없는지 실험 중이다.

지금처럼 튼튼한 인공위성을 만들면 될 텐데 왜 소재를 나무로 바꾸려고 하는가.

우주인 출신인 도이 다카오 도쿄대 교수는 목재 인공위성은 우주 쓰레기를 줄이기 위한 해결책이라고 설명했다.

SPACE 우주환경감시기관(한국천문연구원)과 NASA 등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50여 년간 대기권 재진입 과정에서 연소되지 않고 지상 또는 바다에 추락한 인공위성 파편의 질량은 총 5400여 톤에 이른다. 임무수행이 끝난 위성이 궤도에서 이탈해 지상에 떨어지는 일은 매년 발생할 정도로 빈번하다.

다행히 지구의 3분의 2 이상이 바다 때문에 인명 피해를 보는 경우는 드물지만 그 기왓조각과 돌은 감당하기 어렵다.

도이 교수는 “지구에 떨어진 우주 쓰레기는 물론 대기에 떠 있는 작은 알루미늄 입자는 지구 환경에 큰 영향을 미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나무로 인공위성을 만들면 대기권 재진입 시 물체가 모두 타버리고 금속위성만큼 유해한 입자가 많이 배출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Republic world 유해물질을 대기 중에 방출하지 않고, 지상에 파편이 날아가지 않는 위성을 위해 소재를 나무로 선택한 것이다.

연구팀은 위성 제작의 필수 부품인 볼트 너트도 연소하는 소재로 대체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현재 위성 엔지니어링 모델 작업을 시작했으며 며칠 후면 비행 모델을 제작할 계획이다.

위성은 2023년 발사를 목표로 개발되고 있다. 도이 교수는 “인공위성이 성공적으로 제작되면 우주선도 나무로 만들 예정”이라고 말했다.

테크플러스 에디터전 다운tech-plus@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