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본인정 아본인운서 82년생 김지영 후기

>

​​​​​

>

>

>

안녕하세요 오거의 매일 프리랜서 김광인정이 영화 ’82년생 김지영’ 관람 소감을 SNS에 올려 처음으로 누리꾼들의 비판에 휩싸였습니다. 28번째 과자 인스타그램에 영화 82년생 김지영에 대해 어차피 여자로 태어나면서 이 영화처럼 남자, 여자의 불평등하고 매사에 부당하고 억울하다고 소견하면 너는 우울할 것이라는 소견이 있었다며 충분히 대접받고 즐겁게 지낼 수 있는 것도 많은데 부정적인 것만 보고 그리는 것 같다고 여자는 오직 피해자처럼 그린 것 같아 불편했습니다라고 게시글을 올렸습니다

​​​​​

>

>

>

이서는 “학창 시절에도 이상한 평등을 외치며 특별히 싸우는 페미니스트들이 정말 이해가 안 갔다”며 “페미니스트들은 여성의 권력을 모르는 사람 같다”고 덧붙였다. 그는 내 생각에는 모든 1에 양면이 있을 텐데 여자로 태어나서 예쁘지 않아 장점을 보고 행복하게 사는 게 좋다며 깨끗하고 행복하고 즐거운 심정으로 살면 다시는 돌아오지 않는 하루하루가 모든 것이 예뻐 보여 행복하다고 말했다.

​​​​​

>

>

이후 해당 글에 몇몇 누리꾼들이 반박 글을 남겼고, 그녀는 다른 글을 통해 82년생 김지영에 대한 제 견해는 페미니즘이 본인의 영화 자체에 대해 맞다, 아니다를 예기하고 싶었던 게 아니라 제 개인적인 소견입니다라며 좋은 글이든, 아쉬워하는 글이든 전체 저는 다 소중하고 감사하다고 뜻을 전했습니다.

​​​​​

>

>

​ ​ ​ ​ ​ 이번에 스포트 라이트를 받은 그녀는 이화 여대 졸업 후 춘천 와 BJ TV’강병규의 자, 노는 ‘진행, 케이우에도 기상 캐스터 SBCN아나운서 등에서 활동한 것을 비롯, 뉴스 패널 등 프리 아나운서로 활동하고 왔습니다. 또 OBS경인TV김그람희준의 검색녀에서 품질보증녀로 패널로 나와 얼굴을 익혔지만 최근에는 남성지 맥심 주최 미스맥심 선발대회에 출전해 과감한 란제리, 비키니 의상을 선보여 아름다운 몸매가 화제가 됐습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