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일ㆍ채소 많이 밥하는 여성, 대사증후군 위 험. 30Percent 감소

성인 하루 평균 식이섬유 식사량은 좋은 수준 준 송윤주 가톨릭대 교수팀 1만5000명을 분석한 결과 과일과 채소 등 식이섬유를 가장 많이 먹는 여성은 대사증후군 발생 위험. 이 중 30% 이상이 오전인 것으로 나타났다. 역시 한국 정부 성인의 하루 평균 식이섬유 식사량이 24.1g으로 비교적 양호한 상태다.한국맛있는밥음식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가톨릭대학교 맛있는밥영양학과 송윤주 교수팀이 2013~2017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가한 20세 이상 성인 1만5095명(남 6,284명, 여 8,811명)을 대상으로 식이섬유와 탄수화물 식사량과 대사질환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이 조사 결과(고식물섬유 및 고탄수화물 식사와 대사질환의 연관성)는 한국영양학회 학술지(Journal of Nutrition and Health) 최신호에 소개됐다. 이 조사에서 한국 정부 성인의 하루 평균 식이섬유 식사량은 24.1g이다. 성별론에서는 남성의 하루 평균 식이섬유 식사량이 26.1g으로 여성(22.8g)보다 많았다. 성인 남성의 31.7%가 식이섬유를 하루 2030g, 성인 여성의 38.8%가 1020g 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

보건복지부와 한국영양학회가 설정한 한국인의 하루 식이섬유의 충분한 식사량이 25.0g, 여성 20.0g인 것에 비하면 우리 국민의 식이섬유 식사는 그저 그런 수준인 것으로 분석된다. 믹 성인의 하루 평균 식이섬유 식사량은 18.9g, 여성 15.7g(2015~2016년 믹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 Japan 성인은 14.7g(2016년 Japan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인 데 비해 한국인은 상대적으로 식이섬유를 많이 섭취한다는 의미입니다. 송 교수팀은 논문에서 “한국 성인의 식이섬유 식사량이 높은 것은 식이섬유 식사의 주요 제공원인 채소·곡류 등을 많이 먹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연구에서는 탄수화물의 식사량이 많을수록 식이섬유의 식사량이 함께 증가했다. 하루 식이섬유 식사량을 기준으로 연구 성인을 5단계로 분류한 결과 5 남성의 하루 평균 식이섬유 식사량은 47.2g으로 1 남성(10.8g)의 4배 이상이었다. 여성도 5(42.9g)와 1(9.0%)가 4배 이상 격차를 보였다. 남성의 식이섬유 평균 식사량 단계가 높을수록 대사증후군 발생 위험이 오전이었다. 식이섬유 식사량이 최고인 5 여성의 대사증후군 발생 위험은 3(평균 20.1g 식사) 여성보다 33%나 나쁘지 않게 감소했다. 식이섬유는 다당류의 일종으로, 대부분의 과일·야채·곡류에 존재할 것이다. 식이섬유가 부족하지 않도록 식사를 하면 , 변비, 대장암 외에 고지혈증, 당뇨병 등 대사증후군 예방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