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정준영 동영상 공유가수 FT아일랜드 최종훈, 씨엔블루 이종현 논 란

가수 정준영과 함께 카카오톡 채팅방에서 불법 촬영 영상을 공유한 가수가 FT아일랜드 최종훈, 씨엔블루 이정현이라는 사례가 제기됐다.14일 방송된 SBS ‘8뉴스’는 빅뱅의 승리와 , FT아일랜드 최종훈 등 카카오톡 대화방에 추가 보도를 내보냈다. 보도에서는, 정준영과 함께 SNS 채팅방에서 불법 영상을 공유했다는 가령을, 최초 부정했던 가수 최종훈, 이정현, 용준형을 언급했다. 이들은 처음에는 강하게 부인하며 잡아떼었지만 가령이 사진에 나타난 인물인 탓에 Sound가 뒤늦게 잘못을 시인했다고 전했다.

>

SBS는 “최정훈이 채팅방에서 불법 촬영물을 공유하고 여성을 비하하는 발언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최종훈은 대화방에 여자들의 자고 올렸고, 지인 허씨는 “어떤 스타일이 좋으냐”고 했습니다. 이처럼 최정훈은 불법 촬영물을 공유하고 여성의 몸을 촬영한 것을 지인들에게 촉구하며 여성을 비하하는 발언을 계속했다고 한다. 이처럼 그룹 채팅방 멤버였던 가수 이 씨의 실명도 공개됐다. 곧바로 SBS측은 “이정현이 그룹, 개인채팅방을 통해 영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공개된 채팅방에 의하면, 이정현은 「빨리 여자를 넘어뜨립니다. 같은 X들로”라고 말했고, 정준형은 “어떤 줄까?”라고 대답했습니다. 이에 이정현은 형이 없으면 좋고 없으면 그냥 예쁜 X라고 대답해 충격을 주고 있다. 이에 대해 이정현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측은 “이정현이 불법 촬영물을 공유하며 부적절한 얘기를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습니다.